학회이미지입니다.

 

학회소개

학회창립취지문

 

인류역사는 기록을 매개로 한 지식의 전승에 의해 추동 되어 왔다. 한국의 경우도 예외가 아니다. 문화의 창조와 전승을 중요시하던 우리 선조들은 정치적·사회적·문화적 삶의 결과물로 수많은 기록을 만들어 내었으며 이를 후세에 전하기 위하여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수많은 병화(兵禍)와 정치적 격변, 그리고 일제 침략과 식민지 지배라는 암울한 역사 과정을 거치면서 우리의 기록들은 인멸(湮滅)·변조·약탈·은폐되는 불행을 맞게 되었다. 왕조의 기록은 정치적 입장에 따라 왜곡되었고, 사찬(私纂) 사료는 가문의 화근이 될 수도 있다는 피해 의식을 불러일으킴으로써 문헌의 사장이 가속화되었다. 기록의 망실은 일제 침략기에 접어들면서 더욱 심해졌다. 조선총독부는 자신의 부정적 측면을 은폐하기 위하여 중요 정책 문헌을 소각해왔고 이러한 관행은 해방 이후 정부행정체계 내에서도 쉽게 없어지지 않았다. 사회 발전을 매개하는 기록의 생산·보존·활용은 부정과 비리를 은폐하기 위한 무분별한 폐기 행위에 묻혀 정부·국민 모두의 관심 밖으로 밀려나게 되었다.


이러한 역사과정의 결과는 기록문화의 전반적 왜곡이라는 현실을 낳았다. 1999년에 [공공기관의기록물관리에관한법령]이 제정 공포되고, 국가기록 관련기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 과학적 기록관리는 확립되지 못한 상황이다. 지금도 정책의 시행 과정과 결과를 기록으로 남기고 이를 체계적으로 전승시키려는 의지가 아직도 정착되지 못한 상황이다. 보존되어 있는 국가기록도 일반 국민은 물론 학자나 행정 관리에게 조차 효율적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기록보존 전통의 단절로 인하여 일반 사회에서도 귀중한 민간역사 자료들이 귀중한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한국국가기록연구원은 지난 1999년 6월에 이러한 기록문화 전반의 문제점을 해결하려는 여망에 부응하기 위해 역사학·정치학·사회학·경제학·행정학·교육학·법학 등 유관학계의 힘이 결집되어 탄생했다. 정부기관이 기록의 폐기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새롭게 변신을 도모하고 있는 것도 연구원 설립 움직임을 고무해 주었다. 그 동안 [한국국가기록연구원]은 정부기관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함과 동시에 국가기록의 체계적인 생산·보존·공개·활용을 위한 연구기관으로서의 기능을 수행했다. 미흡하나마 기록 문화의 전통에 대한 홍보 활동을 비롯하여 기록의 발굴·보존·활용문제를 주제로 한 학술 회의의 개최를 통하여 기록문화의 창달을 담당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은 기록에 대한 국민적 인식을 확산시킴과 동시에 기록 관리 체제의 구축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향으로 수행되었다. 아울러 연구자들에게는 풍부한 기록을 토대로 인문·사회 과학의 발전을 도모하고 국민들에게도 국가기록을 공개하여 이를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민주시민으로서의 자기인식을 도모하는 효과를 얻었다고 감히 자부할 수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은 1년 반 동안의 활동 속에서 가장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것은 연구활동이다. 2000년 3월부터 시작된 월례연구발표회와 연구세미나반 운영은 이제 한국국가기록연구원이라는 영역 속에 머물기에는 부족할 정도가 되었다. 이에 한국국가기록연구원은 기록학의 연구 발전을 위해 별도의 학회를 창립하기에 이르렀다. 이제 한국기록학회의 창립을 통해 기록학이라는 새로운 학문 분야가 한국에 뿌리를 내려 전국의 관련 학자들의 학문적 터전이 되기를 기대한다.
 

2000년 12월 2일

한국기록학회 결성준비위원  

 

더보기
나의 할일
로딩중
기록학연구  
[학술지검색]
기록학연구
기록학연구
학술지명
기록학연구
ISSN
1229 - 7941
E-ISSN
2671 - 7891
최신권호
 73호
기록학연구
학술지명
기록학연구
ISSN
1229 - 7941
E-ISSN
2671 - 7891
최신권호
 72호
기록학연구
학술지명
기록학연구
ISSN
1229 - 7941
E-ISSN
2671 - 7891
최신권호
 71호
이 권호에 0개 논문이 있습니다.